사랑의밥상

by 행복한요리사

분류 전체보기 2261

갑차기 떨어진 기온~ 호박김치 두부채소전골로 해결

호박김치 넣어 만든 두부채소전골 가을을 달래 보내려 궂은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가을이 떠나면 그 빈자리를 채우려고 겨울이 북녘 하늘 아래 다가와 있습니다. 비가 그치면 바람 불고 기온이 뚝 떨어져 영하속에 잠기겠지요. 첫눈 오는 날 만나자던 친구들의 약속은 여전히 유효한지 누구도 확인하려 하지 않습니다. 날씨가 본격적으로 추워지면 월동준비로 더 바빠지거든요. 날씨도 꿀꿀한데 시원한 국물 뭐 없을까? 이런 날을 위해 아껴 두었던 호박김치가 드디어 나설 차례입니다. 매일 아침 산책길에서 만나는 풍산개 이나라 엄마가 지난번에 호박김치를 주셨는데요. 맛있게 숙성이 되었습니다. 찬바람 불면 따끈한 국물이 생각나는데요. 국물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호박김치를 넣고 전골을 끓여보았습니다. 남아있는 자투리 채소에 두부와..

쫄깃함과 부드러움을 다갖고 있는 보쌈 만들기

김장 끝난 후 차려 먹는 수육보쌈 오늘이 소설이라는데 날씨는 예년보다 포근한 것 같아요. 김장철을 앞두고 일부 채소 값이 크게 뛰어 식탁 물가를 위협하고 있는데요. 마늘과 양파, 굵은소금 등 양념에 사용되는 채소들이 평년 대비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고 합니다. 올해도 동생이 힘들게 김장을 해서 귀한 김치를 한 통 보내왔습니다. 엄마가 계실때는 해마다 김장을 담가주셨는데 엄마 음식이 그리워서 수육용 사태를 사가지고 왔습니다. 마침 우리 은지가 집에 와서 맛깔스런 김치를 곁들여 보쌈 한상을 차렸습니다. 딸아이가 먹을 김치, 샐러드, 구운달걀, 가래떡, 소고기 넣은 우렁이 된장국까지 끓여 보냈는데요. 귀찮다고 끼니 거르지 말고 잘 챙겨 먹었으면 합니다. 잡내없는 수육삶기 고기 삶을 재료: 사태900g,물 ..

『주말별미, 안주』 2022.11.22 (43)

깊은맛나는 목살청국장찌개

겨울철 최고의 풍미 목살청국장찌개 비가 그친 후 북서풍 불어와 계절은 가을에서 겨울로 삽시간에 바꾸어놓은 것 같습니다. 비련 머금은 가로수의 낙엽들을 밟으며 다가온 스산한 겨울이에게 어서와 환영의 인사말을 전해 봅니다. 첫눈 내리면 만나자고 약속했던 친구처럼 그리운 기다림이 토담집 너머로 얼굴 없는 체취를 풍깁니다. 오늘 음식은 유명한 집에서 가져 왔다며 동생이 보낸 청국장이 바로 그 주인공 입니다. 청국장찌개는 어린시절 퀴퀴한 냄새 때문에 좋아하지 않아 접하지 못했던 음식인데요. 발효식품인 청국장은 동맥경화를 예방하고 항암,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 인기는 식을 줄 모르는 것 같습니다. 우리은지는 제 아빠를 닮아서인지 토속적인 음식을 좋아하는데요. 배추김치에 돼지고기 목살을 넣고 청..

『국, 찌개, 전골』 2022.11.15 (60)

빵순이들도 좋아할 남은전으로 만든 버터롤빵 샌드

늦가을 전으로 만든 버터롤빵 샌드 계절은 이제 겨울의 문을 들어섰습니다. 늦가을과 초겨울이 문턱에 걸친 지난 주말, 꿈많던 소녀시절로 돌아가는 길목을 서성이며 친한 친구들과 1박2일 추억여행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영등포에서 우리를 태운 새마을호는 수확이 끝난 들판을 지나 목적지에 내려놓고 남으로 떠나 갔습니다. 마중나온 친구와 함께 맛있는 점심을 먹고 만추를 선사하는 은행나무 길로 향했습니다.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길을 벗삼아 가을의 정취와 낭만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가을단풍 풍광을 품은 호수를 한바퀴 돌아 분위기 좋은 카페에서 모처럼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늘 함께 할 수는 없지만 마음으로 지켜주고 바라보며 친구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기도하는 배려있는 친구이고 싶습니다. 단풍이 곱게 물들어가는..

『빵, 샌드위치』 2022.11.08 (51)

앉은자리에서 다먹게되는 도토리묵채소무침

가을 산이 준 11월의 선물 도토리묵채소무침 잊혀진 계절이 되고 만 10월이 떠나 가면서 배달한 11월이 조금전 도착하여 희망찬 모습으로 아파트 현관에 서성이고 있었습니다. 오늘도 변함없이 남편과 함께 새벽을 걸어서 여명이면 만나는 이나라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이나라는 한살 갓 넘은 풍산개 여자인데요. 영특해서 말귀가 밝습니다. 앉으라면 앉고 손 하면 앞발을 내밉니다. 준비해 간 간식을 먹고 나면 앞발을 들고 춤을 추는데요.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답니다. 삼막사 가는 계곡에 밭이 있는데 주변에 떨어진 도토리를 주워와 묵을 쑤었다며 탱글탱글한 도토리묵을 주셨습니다. 가을 산이 준 귀한 선물로 도토리묵 채소무침을 만들었는데요. 모처럼 집에 온 딸아이가 다이어트에도 좋을 것 같다면서 맛있게 먹고 출..

『주말별미, 안주』 2022.11.01 (65)

쌀쌀한 아침 든든한 밤호박죽 챙겨먹기

고향의 밤 & 동부콩 넣어 만든 미니 밤호박죽 가난한 친정에 가는 것 보다 가을이 낫다는 말처럼 가을의 고향은 온갖 곡식과 과일이 익어가는 소리로 풍성합니다. 남편이 오래전에 앞산마루에 심었던 밤동산 앞으로 큰 도로가 나면서 오가는 사람들이 주워 가서 밤이 남아있지 않더랍니다. 선산 비탈길 산은 손이 미치지 않아 작지만 맛있는 토종밤 한 소쿠리 주워 왔습니다. 집 뒤 텃밭에는 멧돼지 못들어 가도록 쳐놓은 울타리를 따라 동부콩이 매달려 있어 껍질을 벗겨 함께 가지고 왔더라고요. 우리 은지가 친한 오빠인 제주 농부에게 주문한 미니밤호박이 왔는데요. 자연스레 만난 먹거리로 호박죽을 쑤어 식사대용으로 차려 보았습니다. 밤동부콩호박죽 이란 이름 만큼이나 구수하고 정겨운 것 같아요. 재료 미니밤단호박4개,밤20개,..

『밥, 죽, 면』 2022.10.25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