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밥상

by 행복한요리사

『주말별미, 안주』 396

우울할때 먹으면 좋은! 육즙 가득한 떡갈비와 동그랑땡

잊혀진 계절에 만든 남보라 떡갈비& 친정엄마표 동그랑땡 정답게 이야기 나누자는 예쁘고 착한 딸아이의 배려로 짧은 가을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가을 왕국이 이렇게 가까이 서을 근교에 있는 줄 미처 몰랐습니다. 이웃 동네 마실가듯 가볍게 나서다보니 별 기대없이 예약돼 있는 호텔에 여장을 풀었습니다. 8층 숙소에서 내려다 본 발 아래 풍광은 자연과 인공이 조화를 이루어 잊혀진 계절의 동화나라 같았습니다. 한순간에 가을의 늪속으로 빠져 자연 속에서 정답게 이야기 나누며 화담숲을 거닐기 시작 했지요. 굽이굽이 테마를 달리한 숲길따라 걸으며 밀린 숙제하듯 아빠와 딸이 정답게 대화하는 모습을 사진에 담다 보니 어느 새 노을이 곱게 물들고 있었습니다. 저녁은 이태리 레스토랑에서 고급 와인을 곁들인 음식으로 행복한 한 끼..

텃밭가지로 맛을 가지가지 내는 가지탕수

시골 텃밭의 향기담은 찹쌀가지탕수 늦여름 장마가 스치고 지난 자리에 무더위 대신 청량함이 내려앉아 확연한 가을을 만끽하게 하는 9월의 셋째 주를 거닐어 봅니다. 명절 전에 미리미리 고마운 분들께 보낼 선물을 사려고 백화점이며 마트를 돌아보았는데요. 치솟은 물가에 서민들의 시름만 더 깊어지고 있었습니다. 지구를 뒤흔드는 기상이변으로 밥상물가를 서서히 끌어올리고 있는데요. 농산물 작황이 부진을 겪으면서 식품 공급망 곳곳에서 밥상 물가 오름세가 시작되었나 봅니다. 집에 남아있는 식재료를 찿아 냉장고 정리를 했습니다. 지난번에 동서가 텃밭에서 수확해 보내 준 가지가 싱싱하게 버텨주고있어 많이 반가웠지요. 시골 텃밭의 향수가 가득 담긴 가지를 찹쌀가루와 녹말가루를 섞은 튀김반죽에 묻혀 탕수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

미니단호박만 있으면 요리가 쉽다! 밤호박찜

제주 미니단호박의 변신 오리고기 밤호박찜 칠석 처서가 지나면서 비가 그치니 가을이 온 것 같은데요. 그래도 아직은 덥더라고요. 비가 그친 둑길을 따라 시장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주말농장에 노랗게 피어있는 호박꽃이 정겨웠습니다. 호박꽃을 보면서 불현듯 떠오른 생각 하나, 제주에서 올라온 미니단호박이었어요. 단호박은 당도가 높고 밤 맛이 난다 하여 밤호박이라고도 칭한다고 합니다. 미니단호박에는 풍부하게 함유된 베타카로틴이 노화를 억제하고 성인병을 예방해준다고 하는데요. 껍질 속에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인 페놀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칼로리는 낮고 섬유질이 많아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집에 남아있는 재료로 오리고기 단호박찜을 만들어보았는데요. 딸아이가 맛있게 먹을 생각에 기분좋게 하루를 시작합니다...

말복엔 삼계탕에 이것들을 넣어보세요. 해산물삼계탕

더위가 절정일때 보양식 말복 삼계탕 뙤약볕에 일하다 더위에 지쳐 쓰러졌다는 뉴스가 심심찮게 오르내리는데 집안에서 지내면서 덥다고 투덜대기 민망스런 올여름, 덥긴 덥네요. 농부들은 더운 여름에 땀을 흘리며 고되게 일을 하는데 개는 더위를 참지 못하여 그늘에 누워 낮잠을 자곤 하는데요. 그래서 여름철에 일없이 잠만 자는 사람을 빗대어서 오뉴월 개 팔자 라고 했나 봅니다. 더위에 지친 건강을 회복하는데 단백질을 보충해야 한다는 생각이 관습을 지배하는 한 복날에 보양식을 찾아가는 행렬은 끊이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말복을 앞 둔 휴일에 제때 밥 챙겨 먹을리 없는 딸아이에게 가지고 가려고 미리 만들어 본 엄마표 삼계탕 이랍니다. 문어에 낙지, 전복까지 넣어 정성껏 만들었는데요. 딸아이가 맛있게 먹을 생각에 행복한 ..

남은 오리고기 활용하고 여름철 입맛도 살리는 방법

보양식이 곱기도 하여라 오리무쌈말이 8월의 첫날을 맞이해 7전8기의 마음가짐으로 재출발을 다짐해 봅니다. 더위가 절정에 이르러 몸 마음 지치기 쉬운데 아빠 엄마 힘 내시라고 우리 딸이 맛집을 예약했다네요. 남편이 중국에서 근무할 때 천안문 근처에서 맛보았다던 북경식 오리구이와 비슷한 오리전문 식당이었어요. 식성이 닮은 부녀와 달리 오리고기를 좋아하지 않아 남은 음식을 포장해서 가지고 왔답니다. 페킹덕은 베이징 덕이란 이름으로 세계에 알려진 국제적인 음식이라고 하는데요. 특수하게 키워진 오리의 살과 껍질 사이에 대롱을 꽂아 입으로 바람을 불어넣고 달콤한 소스를 발라 갈고리에 걸어 장작불에 훈제한 요리라고 합니다. 재출발을 하려면 몸도 마음도 충전이 필요하죠. 8월 첫날에 어울리면서 보양도 될 수 있는 오리..

부침개가 있어 장마가 두렵지않다! 비트무전,오징어부추전

비오는 날엔 비트무전 & 오징어부추전 서울의 남쪽에서 한강을 향해 흐르는 안천을 새재미 세느강이라며 매일 산책을 하는 남편이 멈춰섰습니다. 비가 내려 범람할지도 모른다며 통행금지가 됐다네요. 지난 토요일엔 좋은 사람들과 만나 탁구도 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요. 일요일엔 온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운동도 하지 못하고 주택이 아니라서 그런지 활동적인 남편이 많이 힘들어 하더라고요. 비가 오면 집에 가서 빈대떡이나 부쳐먹지 하면서 흘러간 유행가를 흥얼거리기도 하고 비가 그쳤는지 보려고 자꾸만 창밖을 내다보며 답답해 합니다. 주전부리로 우울함을 날려 보내줘야 할 것 같아서 부침개 두가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친한 지인이 보내 준 비트에 무를 넣어 비트무전을, 제부가 보내 준 부추로는 딸아이가 좋아하는 오징어 ..